오대산클라우드

[법보신문] 강원도의회 “오대산사고본 실록·의궤 반환” 촉구 > 언론에 비친 월정사


소통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언론에 비친 월정사

언론에 비친 월정사

[법보신문] 강원도의회 “오대산사고본 실록·의궤 반환” 촉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21-06-04 09:20 조회1,044회 댓글0건

본문

6월1일, 의회 앞에서 성명 발표 

“실록·의궤 보관시설 완비됐으나 문화재 돌려주지 않는 정부 태도 서구의 침탈 논리와 닮아 있어”



강원도의회가 6월1일 제301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를 마친 후 의회 현관에서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의궤 제자리 찾기 대정부 건의’ 성명을 발표했다. 강원도의회 홍보실 제공

 대한불교조계종 제4교구 월정사(주지 정념 스님)를 비롯한 강원도민과 불자들이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의궤 환지본처를 위해 지난달 환수위원회를 구성하고 활동을 재개한 가운데 강원도의회가 정부 측에 오대산본 실록·의궤 원소재지 반환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강원도의회(의장 곽도영)는 6월1일 제301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를 마친 후 의회 현관에서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의궤 제자리 찾기 대정부 건의’ 성명을 발표했다.

 강원도의회 “오대산본 실록·의궤는 월정사를 중심으로 한 민간의 끈질긴 노력으로 도쿄대학에서 국내로 환수됐으나 ‘월정사에는 문화재를 지킬 보존할 시설이 없다’는 이유로 도민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현재 국립고궁박물관에 소장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월정사에는 문화재를 최적으로 관리할 ‘왕조실록·의궤 박물관’이 건립돼 있음에도 문화재를 관리할 수 없어 반환이 어렵다는 중앙정부의 태도는 납득하기 어렵다”며 “과거 문화재를 침탈하며 ‘귀중한 문화유산을 지키기 위해 문화재 관리 능력이 없는 국가에는 반환할 수 없다’고 반환을 거부했던 서구의 논리와 닮아 있다”고 비판했다.

 강원도의회“현 정부의 핵심의제인 지방분권과 문화분권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지역 고유한 문화를 육성하고 역사성 회복이 전제돼야 한다” “강원도의회는 강원문화 발전과 분권 실현을 염원하며 300만 강원도민과 함께 오대산본 실록·의궤가 제자리로 돌아올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추진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오대산사고본 실록·의궤는 1606년 설치된 오대산사고에 보관돼 있다 1913년 조선총독 데라우치 마사타케와 도쿄대학의 시로토리의 결탁으로 밀반출됐다. 이에 2006년 3월3일 월정사 주지 정념, 봉선사 주지 철안 스님을 공동 대표로 한 조선실록환수위원회가 출범해 약탈 사실을 입증하고 도쿄대학과 일본 궁내청을 대상으로 법정 소송을 진행하며 범국민 환수 운동을 펼쳤다.

 불교·민간단체 노력의 결실로 2006년 조선왕조실록이, 2011년 조선왕실의궤가 국내로 돌아왔지만 정부는 월정사에 보존관리 시설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반환을 거부했다. 이에 월정사는 강원도와 문화체육관광부 지원으로 120억원을 투입, 시설 건립에 착수해 2019년 9월 3537m² 규모의 지상 2층 ‘왕조실록·의궤 박물관’을 완공했다. 그럼에도 정부는 국립고궁박물관에 진본을 둔 채 강원도에는 영인본(복사본)만 보내와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하 성명서 전문
 

성 명 서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ㆍ의궤 제자리 찾기 대정부 건의)

강원도를 비롯하여 전국적으로 원소재지를 떠난 반출문화재를 되찾기 위한 운동이 계속되고 있다.

특히 강원도는 「강원도 국외소재문화재 보호 및 환수활동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국외소재문화재의 환수활동 지원을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그간의 결실로 강원도의 대표적인 반출문화재인 속초 신흥사 영산회상도와 국보 제101호 원주 법천사지 지광국사탑이 본래의 자리에서 도민들을 맞이할 날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하지만 월정사를 중심으로 민간의 끈질긴 환수 노력 끝에 도쿄대학교에서 국내로 반환된 강원도 최고의 문화재인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의궤는 여전히 제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의궤는 일제강점기인 1913년 일제에 의해 밀반출됐으며 불교계를 중심으로 진행된 반환운동으로 2006년과 2011년에 각각 국내로 환수되었다.

그러나, 현재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의궤는 ‘월정사에 문화재를 지키고 보존할 수 있는 시설이 없다’는 이유로 도민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국립고궁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하지만, 현재 월정사에는 최적의 문화재관리 시설을 갖춘 왕조실록ㆍ의궤 박물관이 건립되어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ㆍ·의궤가 돌아올 날만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문화재를 관리할 수 없어 반환이 어렵다는 중앙정부의 태도는 과거 ‘귀중한 문화유산을 지키기 위해 문화재를 관리할 능력이 없는 국가에는 반환할 수 없다’는 이유로 침탈 문화재를 돌려주지 않았던 서구의 논리와 닮아있다.

현 정부의 핵심의제인 지방분권과 문화분권을 달성하기 위해선 지역의 고유한 문화를 육성하고 역사성의 회복이 전제되어야 한다.

이에 강원도의회는 강원문화의 발전과 분권 실현을 염원하며, 300만 강원도민과 함께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의궤’가 본래의 자리로 돌아올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문화재 제자리 찾기 정책추진을 강력히 촉구한다.

2021. 6. 1.

강원도의회 의원 일동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