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기사_법보신문] 오대산에 수행인재 육성 ‘배움의 숲’ 만든다 > 출가저널


천년의 숲길로 아름다운
문수성지 월정사 출가학교

출가저널

[기사_법보신문] 오대산에 수행인재 육성 ‘배움의 숲’ 만든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단기출가학교 작성일10-05-06 16:40 조회6,954회 댓글0건

본문

오대산에 수행인재 육성 ‘배움의 숲’ 만든다
월정사, 3월 23~29일 참선수행학림 첫 개설
간경-염불-오대순례 과정도…인례사 배출
기사등록일 [2010년 03월 09일 09:38 화요일]
 
 
월정사 단기출가학교에 참여한 대중들이 삼보일배로 수행의지를 다지고 있다.

오대산 월정사(주지 정념)가 수행학림(修行學林)을 개설, 수행도량으로서의 면모를 확고히 함으로써 신앙과 수행이 어우러진 사찰의 표본을 제시할 계획이다.

2004년 9월 1개월 과정의 단기출가학교를 개설해 불교계에 출가열풍을 불러오며 출가문화를 정착시켜온 월정사의 수행학림은 기초수행 과정이라 할 수 있는 단기출가학교 졸업생을 대상으로 개설한다. 수행학림은 오는 3월 23일부터 29일까지 6박 7일 동안 1차로 열리는 참선수행학림을 시작으로 6월 5~11일 간경수행학림, 8월 30일~9월 5일 오대순례수행학림, 12월 17일~23일 염불수행학림을 각각 개설해 단기출가학교 졸업생들의 재교육 및 심화과정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월정사가 단기출가학교 졸업생의 심화교육 및 수행법 강화를 목표로 문을 열게 되는 수행학림은 단기출가학교 졸업생을 대상으로 함으로써 동문간 상생·교류의 장이 될 전망이다. 또 4개 과정으로 진행되는 수행학림에 참여해 심화교육을 받은 불자들에게 인례사 자격을 부여해 교육인재 양성과정으로서도 면모를 확고히 다질 예정이다. 이에 따라 수행학림은 월정사와 오대산 신앙의 활성화를 이끄는 발원지가 돼 향후 수행학림을 통한 수행도량의 이미지 확립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때문에 3월 처음으로 시작하는 참선수행학림 프로그램도 만만치 않다. 매일 오전 3시 40분에 일어나 새벽 공기를 한껏 들이키고 4시 10분부터 6시까지 참선정진을 해야 한다. 또 오전 8시 30분~10시 20분, 오후 2시 10분~4시, 저녁 6시~7시 50분까지 참선수행을 하도록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매일 108배 참회, 걷기 명상, 청소 운력 등이 이어지고 프로그램이 운영되는 6박 7일 동안 모든 대중들은 오후 불식과 묵언 정진해야 한다.

그리고 토요일에는 철야정진으로 수행력을 증진시키는 한편 일요일 오후 7시부터 자자(自恣)의 시간을 가짐으로써 자신의 허물을 겸허하게 반성하고 새롭게 수행의지를 다지게 된다. 참선수행학림의 모든 과정은 학감 인광 스님을 비롯해 청중 정오 스님, 지도사 진법 스님 등이 지도하게 되며 수좌 스님이 교수사로 참여해 참선법과 간화선 지도를 맡는다.

월정사는 참선수행학림을 비롯해 간경, 오대순례, 염불 수행학림 등 4개의 학림을 졸업한 후 갈마(면접)를 통과하면 인례장(引禮長)을 수여할 예정이다. 학림을 졸업하고 인례장을 받은 주인공들은 이후 단기출가학교와 학림에서 지도 스님들과 함께 불자들을 근본으로 이끌어주는 도반인 인례사로 봉사하게 된다. 또 각 학림을 수료한 참가자들에게도 인례사 명칭을 줌으로써 소속감을 고취시키고 수행의 힘으로 삼도록 할 방침이다.

수행학림 학감으로 참가자들의 생활법을 지도하게 될 인광 스님은 “수행학림을 마친 불자들의 수행과 신앙이 오대산에 머물지 않고 한국불교 전반으로 회향돼 한국불교를 정법으로 이끌어가는 힘이 될 것”이라며 수행학림이 실천하는 불자를 양성하는 배움의 숲이 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월정사는 지난 2004년 9월 1기 단기출가학교를 개설한 이래 지난 1월까지 23기에 걸쳐 1300여명의 졸업생을 배출했고, 단기출가학교 졸업생을 대상으로 하는 수행학림에는 각각 53명이 입방할 수 있다. 따라서 입방 신청자가 정원을 넘어설 경우 단기출가학교 졸업기수가 빠른 순서대로 입방 자격을 줄 계획이다.

월정사는 또 수행학림 이수자들을 오대산 신앙의 활성화를 이끌 가칭 오만보살회 핵심 인재로 육성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월정사 수행학림은 수행 전문인력 양성은 물론 불교신앙을 이끌어갈 인재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보고(寶庫)가 될 전망이다. 033)339-6616

심정섭 기자 sjs88@beopbo.com

1039호 [2010년 03월 09일 09:3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777     팩스 : 033-332-6914
COPYRIGHT ⓒ 2016 월정사 출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