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기사_대구매일신문] 단기출가학교 학감 인광(印廣) 스님 > 출가저널


천년의 숲길로 아름다운
문수성지 월정사 출가학교

출가저널

[기사_대구매일신문] 단기출가학교 학감 인광(印廣) 스님


페이지 정보

작성자 단기출가학교 작성일10-05-06 16:25 조회7,831회 댓글0건

본문

단기출가학교 학감 인광(印廣) 스님

 

월정사에 도착하자마자 정념 주지 스님을 만나고 싶었지만 하안거(夏安居·여름에 외출을 금하고 일정기간 수행하는 것)에 들어갔다고 했다. 월정사에서 차로 20분 정도 비포장 길을 달려 산 중턱에 위치한 상원사의 주지인 인광(印廣·45) 스님을 만났다. 정념 주지 스님의 첫 상좌(上佐)인데다 마침 이번 단기출가학교 학감을 맡고 있었다.

인광 스님은 "단기출가학교는 속세의 집착을 버리고 새로운 깨달음을 얻을 수 있는 행복 충전소"라며 "수행처, 수행자, 신도, 프로그램의 4박자가 잘 맞아떨어져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스님은 "매 기수마다 다양성이 있지만 기본적으로 마음을 어느 정도 비우고 온 행자들"이라며 "그 비운 곳을 맑고 맑게 스스로 채워가는 과정이며, 겸허해질 수 있는 기회"라고 했다.

 스님은 삶에 대해 "마음을 편하게 하기 위해 사는 것"이라고 정의한 뒤 "나와 남을 이롭게 한다는 생각으로 봉사하고 이타적 삶을 살면 번뇌에 휩싸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단기출가나 템플스테이의 경쟁률이 더 높아지는 걸 보면 그만큼 현대인이 삶에 지쳐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100년도 못 사는 인생인데 천년, 만년의 근심은 하지 말고 보리심(깨달음을 향한 마음)으로 정진하라"고 조언했다. 

인광 스님은 정념 주지 스님의 상좌로 경희대 지리학과를 졸업한 뒤 28세에 출가했다. 이 전에 가야산 해인사, 팔공산 파계사 등에서 교육, 계율 등을 담당했다. 월정사 총무국장을 역임하다 상원사 주지 스님이 됐다. 그는 미적 감각도 뛰어나 접견실 내부 디자인도 직접 꾸몄다. 

권성훈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777     팩스 : 033-332-6914
COPYRIGHT ⓒ 2016 월정사 출가학교. ALL RIGHTS RESERVED.